Olje
로그인 회원가입
올재 소개 올재 클래식스 올재 셀렉션즈 올재의 후원 올재 소식
 
올재 소리함
올재 새소식
세상속 올재
올재에게
세상속 올재
 
  프린트
제목 [헤럴드경제]부르는게 값… ‘올재 클래식스’ 귀하신 몸(2012.10.24)
작성자 올재 작성일 2012/10/25 (10:03)
고전시리즈 출간때마다 품귀

중고시장선 가격 24배 치솟아

 

 

“부르는 대로 값을 쳐주겠다. 꼭 책을 사고 싶다.”

 

2000원대 고전 읽기로, 출간하는 책마다 품귀현상을 보이는 ‘올재클래식스’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중고서점에서는 없어서 못 팔 정도다.

 

24일 알라딘, 교보문고의 온라인 중고서점 등에서는 올재클래식스의 중고책들이 10여 권 올라와 있다. 올재클래식스 세트3(총 5권ㆍ1만4500원)은 4만원에, 올재클래식스 ‘국가’는 판매가(2900원)의 24배가 넘는 7만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 ‘중고나라’에도 올재클래식스를 원가보다 비싸게 사겠다는 글이 최근에만 10여 개 이상 올라왔다.

 


 

지난 12일 Marmo***라는 네티즌은 올재클래식스 세트3를 5만원에 구입하겠다며 연락 달라는 글을 두 차례나 남겼다. 부르는 대로 값을 주겠다는 네티즌도 여럿이었다.

 

올재클래식스가 이처럼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뭘까. 알맹이 없이 포장만 요란한 책들이 쏟아지는 국내 출판계 상황에서 좋은 책을 싸게 사보려는 독자들의 열망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대학생 김지훈(28) 씨는 “올재클래식스 시리즈는 워낙 유명한 고전인 데다 번역도 탄탄해 갖고 싶은 열망이 생긴다”고 말했다. 시중에 보급되는 것이 1종당 4000권에 불과해 희소성이 높은 반면, 중고시장에 나오는 매물이 없는 것도 한 이유다. 서울 시내 중고서점 15곳에 문의했지만 올재클래식스를 단 한 권도 찾을 수 없었다.

 

서울 관악구의 모 중고서점 관계자는 “올재클래식스 중고서적은 인기가 많아 나오는 대로 팔려나간다. 중고시장에 나오지도 않아 높은 가격대가 형성되고 있다”면서 “최근 올재클래식스 한 권을 7만원에 판매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민상식 기자>

/mss@heraldcorp.com
리스트
  [조선일보]2900원짜리 古典, 나오면 바로 품절(2012.10.24)
  [헤럴드경제]‘올재클래식스’ 시즌4좌괄호2012.10.18우괄호

로그인 하세요  
댓글입력

 
 
(02)720-8278